top of page

(02.06.24) "치솟는 공사비 부담에"…성수 초고층 ‘마천루’ 멀어지나

국내뉴스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서울 성동구 성수전략정비구역 제1지구가 70층 초고층으로 개발하려던 것을 중단하고 50층 미만 준초고층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여의도, 압구정 등 초고층 ‘마천루’를 노리는 단지들이 늘고 있지만 치솟는 공사비와 까다로운 인허가 절차 등으로 사업 추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성수1지구 조합은 70층 초고층으로 상향하려던 계획을 중단하고 50층 미만 준초고층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비계획 변경을 통해 70층 이상 개발하려던 움직임이 무산된 셈이다.


70층 이상 초고층 설계로 사업을 진행하면 공사비가 급증할 수 있다는 부담감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은 49층 미만일 때보다 공사비가 많게는 두 배 가까이 오를 수 있다고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원자재 값, 인건비 상승 등으로 공사비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초고층 설계와 건축으로 공사비가 급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심의 및 인허가 절차가 추가돼 사업기간이 1년가량 늘어나는 것도 부담이다. 건축법상 층수가 50층 이상 또는 높이가 200m 이상인 아파트는 ‘초고층 건축물’로 분류, 건축물 안전영향평가 대상이 되기 때문에 49층보다 착공 전 심의기간과 인허가 절차가 길어진다. 또 초고층 재난관리법에 따라 30개 층마다 대피용 층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며 초고강도 콘크리트로 시공해야 한다. 늘어나는 기간만큼 금융비용이 추가로 발생하는 것도 부담이다.


실제로 2016년 부산 해운대에서 분양했던 최고 84층, 용적률 945% 랜드마크 아파트 ‘엘시티’의 당시 건축비가 평당 700만원대 중반 정도로, 일반 아파트가 300만~400만원 수준이었던 것이 비해 두 배가량 비싸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작년 서울시가 재건축·재개발에 걸림돌이었던 ‘35층 룰’을 폐지했지만 실제로 초고층 아파트가 얼마나 들어설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현재 성수1지구를 제외한 2~4지구는 70층 이상 초고층 개발을, 3지구는 최고 80층 개발을 추진 중이다. 서울시 신통기획으로 진행되는 압구정2~5구역은 50층 내외로,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는 최고 70층 추진하고, 여의도 시범아파트와 한양아파트는 각각 최고 70층, 56층을 계획중이다. 노원구 하계동 현대 우성아파트에 이어 하계동 장미6단지 아파트도 50층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 연구원은 “50층이 넘어가면 초고층 빌딩이어서 중간 피난층 등 안전 관련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사항들이 많다”면서 “추가 분담금도 큰데 49층에 비해 초고층아파트를 짓는 건축 비용이 몇억씩 더 들어간다면 포기하는 곳들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수석연구위원은 “통상 용적률을 올려서 일반분양 물량이 늘어나면 사업성이 높아졌다”면서 “하지만 최근에는 공사비가 늘어나는데다 분양가가 높아지면 분양이 잘 안되기 때문에 층수를 무조건 높이는 것보단 사업성을 따지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재개발·재건축은 일반분양물량에 따라 수익성이 결정되는데 유동인구나 상주인구가 많은 성수동마저 초고층을 포기했는데 인구가 줄어들고 있는 지역에서는 더 부담이 될 수 있다”면서 “공사비 증가가 부담이 되는 상황에서는 유불리를 따져 결정하는 단지들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4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