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06.24) 방통위, 삼성 이어 애플 면담…"아이폰 지원금 제공해 달라" 요청

국내뉴스


[서울=뉴시스] 심지혜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가 삼성전자에 이어 애플 임원을 만나 단통법 폐지 의미를 설명하고 단말기 지원금 지원을 당부했다. 소비자들의 단말기 구매 부담 완화에 대한 정책 의지를 나타낸 만큼 제조사 임원을 잇따라 만나면서 실질적 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독려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삼성전자의 갤럭시S24 시리즈 지원금이 올라간 만큼 아이폰 지원금에도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방통위는 이날 오후 안철현 애플코리아 부사장과 면담을 가졌다.


방통위는 안 부사장과의 만남에서 통신시장 경쟁 활성화와 소비자들의 단말기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해 추진하는 단통법(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법) 전면 폐지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통사 마케팅 경쟁이 활발하게 이어질 수 있도록 애플 아이폰에 지원금을 제공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방통위는 삼성전자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임원을 만나 최근 출시된 갤럭시S24 시리즈에 대한 지원금 확대를 요청했다.


이는 실제 공시지원금 인상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가장 먼저 LG유플러스가 지난 2일 최대 23만원이던 갤S24 시리즈 공시지원금을 45만원으로 올렸다. 이어 SK텔레콤과 KT도 이날 각각 최대 48만9000원과 48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양사가 갤S24 시리즈 출시 당시 제시했던 최대 공시지원금은 각각 20만원과 24만원이었다.


이뿐 아니라 LG유플러스는 이날 지원금을 한 번 더 조정, 이통3사 중 가장 많은 최대 50만원으로 바꿨다.


정식 출시 일주일이 채 안 된 상황에서의 이같은 지원금 상향은 상당히 이례적인 움직임이다. 사전예약자들에 대한 역차별 논란이 일 수 있어서다.


이통3사는 사전예약 시작과 함께 예상 지원금을 공개하고 소비자가 선택약정(지원금에 상응하는 25%요금할인)과 공시지원금 중 원하는 혜택을 골라 개통을 진행했다. 지원금을 인상해도 여전히 선택약정이 유리하지만, 지원금 방식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경우 지원금으로 가입하는 경우가 있다. 기존 구매자들에 대한 보상책 마련이 거론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3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