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03.24) 한국, 데이비스컵 테니스 첫날 캐나다에 0-2 열세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 테니스 대표팀이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첫날 경기에서 캐나다에 0-2로 뒤졌다.


한국은 3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24 데이비스컵 최종본선 진출전(4단 1복식) 첫날 캐나다와 1, 2단식에서 연달아 패했다.


1단식에 나간 권순우(700위)가 개브리엘 디알로(132위)에게 0-2(4-6 4-6)로 졌고, 2단식 홍성찬(224위·세종시청)도 배식 포스피실(486위)에게 0-2(4-6 3-6)로 무릎 꿇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4일 열리는 복식과 3, 4단식을 모두 이겨야 3년 연속 데이비스컵 16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4일 복식에는 남지성(복식 140위·세종시청)-송민규(복식 399위·KDB산업은행) 조가 알렉시스 갈라르노(복식 553위)-포스피실(복식 576위) 조를 상대한다.


또 3, 4단식은 첫날 대진을 엇갈려 홍성찬-디알로, 권순우-포스피실 경기로 진행된다.


이날 권순우와 홍성찬은 매 세트 먼저 브레이크에 성공했지만,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역전패하는 흐름을 되풀이했다.


우리나라는 1981년, 1987년, 2007년, 2022년, 2023년에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16강에 진출했으며 올해 첫 3년 연속 데이비스컵 16강행에 도전한다.


지난해 서울에서 열린 최종본선 진출전에서는 우리나라가 벨기에를 상대로 1, 2단식을 먼저 내주고 복식과 3, 4단식을 내리 이겨 3-2 역전승을 거둔 바 있다.



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