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29.24) 폐가구에 둔 채 모르고 버린 패물지갑 누가 가져갔나 봤더니…

국내뉴스


울산 북부경찰서는 고객으로부터 수거 요청을 받은 폐가구에서 귀금속을 훔친 혐의(절도)로 A(30대) 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폐가구 수거업체 직원인 A 씨는 지난 26일 오후 2시께 울산시 중구 한 주거지에서 낡은 장롱을 수거하면서 그 안에 보관돼 있던 다이아몬드반지 등 총 1500만 원 상당 귀금속 14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뒤늦게 귀금속이 없어진 사실을 알게 된 B 씨가 이틀 뒤인 지난 28일 “폐가구 안에 있던 패물지갑이 없어졌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경찰이 해당 수거업체에 찾아가 해당 장롱을 열어봤으나 피해품을 찾지 못했고, 업체 측도 패물지갑은 보지 못했다고 했다.


이에 경찰은 주거지 인근 CCTV를 확인해 A 씨가 버려진 장롱에서 패물을 꺼내 몰래 주머니에 챙기는 모습을 확인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토대로 A 씨를 추궁한 끝에 피해품을 모두 회수하고 B 씨에게 돌려줬다.


경찰은 조만간 A 씨를 소환해 자세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