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29.24) 북, 이번엔 해상에서 불화살-3-31형 발사…대남 위협 복합화

국내뉴스


북한은 개발 중인 신형 순항미사일 ‘불화살-3-31형’이 잠수함발사 전략순항미사일이라고 29일 발표했다. 지상에서 처음으로 시험 발사한 지 나흘 만에, 같은 미사일이 잠수함에서도 발사 가능한 잠수함발사순항미사일(SLCM)이라고 밝힌 것이다. 순항미사일을 지상과 해상을 옮겨가며 쏠 수 있다는 점을 과시하면서 대남 위협을 복합화·고도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군은 북한 발표 일부가 과장됐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날 북한 공식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8일 신포 인근 해상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사일이 잠수함발사 전략 순항미사일 불화살-3-31형이라고 보도했다. 불화살-3-31형은 북한이 지난 24일 지상에서 서해상으로 처음 쏘아 올린 신형 미사일이다. 전술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다는 의미로 ‘전략’이라는 표현을 쓴 것으로 보인다. 전략순항미사일 화살-1·2형의 개량형으로 군 당국은 평가하고 있다.


통신은 “순항미싸일들은 7421초, 7445초 간 동해 상공에서 비행하여 섬 목표를 명중 타격하였다”며 비행거리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군 당국은 이 기록이 과장됐다고 보고 있다. 지상에서 첫 시험 발사했던 미사일을 나흘 만에 해상으로 옮겨와 쏜 것이어서, 북한 주장처럼 긴 시간을 비행할 정도로 충분한 기술 보완이 이뤄지기에는 시일이 촉박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합참) 공보실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비행시간 등이 과장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동일한 미사일도 어디에서 쏘느냐에 따라 상당한 기술적 보완이나 발전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그렇게 짧은 기간에 발사 플랫폼을 바꿨다는 것은 과장 가능성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사일을 발사한 곳이 수중 잠수함인지 해상 바지선인지도 확인되지 않는다. 북한이 공개한 발사 사진을 봐도 해상이라는 점을 제외하면 플랫폼을 정확히 식별하기 어렵다. 한·미 정보당국은 발사 원점을 파악하기 위한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북한의 최신 전술핵공격잠수함인 김군옥영웅함에서 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군 당국은 북한이 지난해 9월 김군옥영웅함을 처음 공개했을 당시 군사적 효용성이 없다고 분석했으나 북한이 수리와 보완 작업을 지속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물론 김군옥영웅함에서 발사했다면 북한이 대대적으로 홍보했을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양욱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이 미사일을 김근옥영웅함에서 발사했다면 최소한 함정을 사진으로 공개하거나 언급했을 것”이라며 “발사 장소와 플랫폼을 밝히지 않아 김근옥영웅함에서 발사했을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순항미사일은 저고도에서 변칙 기동을 하기 때문에 일정한 포물선을 그리며 높은 고도를 뚫고 내려오는 탄도미사일에 비해 탐지·요격하기가 까다롭다. 순항미사일을 잠수함에서 쏘면 은밀성까지 더해져 발사 원점을 파악하기 힘들다. 원거리 표적을 상정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극초음속 미사일, 대량파괴를 노리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달리 SLCM은 근거리·정밀 타격용이어서 대남 위협을 직접적이고도 복합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린다. 양욱 위원은 “이번 발사는 대한민국에 대한 핵위협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한국을 겨냥한 순항미사일 도발을 연달아 실행한 것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한민국을 제1의 적대국으로 선언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순항미사일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도 저촉되지 않는다. 최일 잠수함연구소 소장은 “북한이 이번에 2발을 발사한 것은 동시다발적인 전략 목표 공격 능력을 과시한 것”이라며 “순항미사일은 비행 요도를 설정해서 표적을 향해 미사일이 어느 방향에서 날아오는지 알지 못하도록 여러 방향에서 동시 공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북한이 SLCM을 발사한 것은 지난해 3월12일 8·24영웅함에서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밝힌 뒤 이번이 두 번째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