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28.24) 유인촌 "단오제, 강릉 전체가 무대가 되는 축제 만들자"

국내뉴스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단오제 때 강릉 시민이 전부 한복을 입고 축제를 해보는 건 어떨까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6~27일 강원도 강릉으로 떠난 '로컬로' 캠페인에서 연일 아이디어를 쏟아냈다.


26일 강릉 보헤미안 박이추 커피공장에서 지역 청년들과 함께한 로컬브랜딩 간담회에서 그는 "관광객이 가고 싶은 곳, 살고 싶은 곳으로 만드는 게 우리 로컬100의 취지"라며 "지역에서 열심히 미래를 가꾸어 나가는 분들을 만날 때 희망을 느끼게 된다"고 덧붙였다.


로컬100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유 장관은 1박2일의 일정동안 '로컬로' 캠페인 참가자 50여명과 함께 부지런히 문화 체험을 진행했다. 강릉의 로컬100으로 선정된 '강릉커피축제'와 강릉시나명주골목', '강릉단오제'와 연계된 체험행사에서 연일 "어서 빨리 해보자"며 참가자들을 독려하고 먼저 체험에 나섰다.

특히 유 장관은 국가중요무형문화재이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선정된 강릉단오제에 큰 관심을 보였다. 26일 강릉 오죽한옥마을에서 그는 유건과 두루마기를 착용하고 해설사의 설명에 따라 물과 고두밥을 섞어 강릉단오제의 신주를 직접 빚어보고 단오제 음식을 맛보기도 했다.


이날 유 장관은 대해 15년 전부터 구상했던 아이디어를 이야기했다. 김홍규 강릉시장도 함께한 간담회 자리에서 그는 "당시에 단오제가 항상 아쉬웠다"며 "그래서 제안한 게 강릉 시민이 정부 한복을 입고 강릉 전체가 무대가 되는 축제였다"고 말했다.


이에 강 시장은 "마침 강릉단오제를 모든 시민이 공연자가 되고 모두가 축하하는 축제로 만들려고 노력 중이었다"며 "동네마다 단오제와 관련된 것을 진행하면 이를 지원해주고 발전시킬 계획을 갖고 있다"고 호응했다.


체험에 앞서 옛 관청인 칠사당에서 선보인 무녀의 부정굿과 신주빚기 시연을 참관하기도 했다.

로컬100 홍보를 위해 진행되는 '로컬로' 캠페인의 첫 일정으로는 보헤미안박이추커피공장을 찾아 커피 추출을 체험하고 간담회를 진행했다.


1세대 바리스타인 박이추 명인의 시연에 따라 커피를 추출하면서 유 장관은 "하루에 커피를 4잔 정도 마신다"면서 "마시는 시점에 따라서 원두를 굵게 갈거나 얇게 갈아서 쓴 맛을 조정하는데 이런 방식으로 하는지까지는 몰랐다"면서 커피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이후에는 허린 강릉커피협회장과 이윤석 카페 툇마루 대표, 진명근 진정브루잉 대표, 권정삼 파랑달 협동조합 대표, 백광흠밴드의 백광흠 씨 등이 참석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유 장관은 "지역을 위해서 정부에서 어떤 정책으로 도움을 줘야하는지 가감없이 이야기하고 비판해달라"며 "이를 잘 다듬고 정책으로 만들어 현장에 영양분이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권정삼 대표는 "강릉커피축제는 전국 지차제 중 처음으로 커피를 테마로 한 축제"라며 "강릉에만 약 500여개의 카페가 있는데 이런 작은 카페에까지도 축제의 영향이 갈 수 있도록 하고 축제가 세계적으로 넓어질 수 있다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체험행사 외에도 이번 캠페인은 '걷기여행(트레킹)'에 초점을 맞췄다. '로컬100, 강릉을 걷다'를 캠페인 이름으로 정하고 전국의 등산·숲길 체험 인구 약 3000만명이 지역에 머물면서 걷기와 로컬100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연계한 코스를 마련했다.


유 장관은 26일에는 시나미('천천히'를 의미하는 강릉 방언)명주골목을 걸으면서 태블릿PC를 활용한 미디어 골목해설 트레킹을 경험했다.


지역에서 활동하는 김소영 작가에게 족자와 글귀가 담긴 액자를 선물 받은 유 장관은 골목에 위치한 '작은공연장 단' 앞에서는 "공연장은 작지만 처음 리모델링을 하고나서 내가 왔었다"며 첫 방문을 회상했다.


다음날인 27일에는 '코리아둘레길'의 '바우길·해파랑길'을 약 2시간 동안 걸었다. 앞서 신안, 밀양 등 지역을 방문할 때도 자전거 타기와 걷기 등을 즐겼던 유 장관은 "이정도 코스면 걷기 딱 좋은 것 같다"고 트레킹을 마친 후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강릉편은 ‘로컬100, OO을 걷다’의 시범사업으로, 향후에도 지자체, 지역문화진흥원, 카카오VX와 협력해 공식 상품을 출시해 내외국인 걷기 여행객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지난해 10월 문화명소, 문화콘텐츠, 문화명인 등 지역문화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지역 대표 유·무형 문화자원 100곳을 로컬100으로 선정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로컬로' 캠페인의 첫 지역으로 밀양을 선정하고 유 장관이 현장을 찾아 ‘밀양아리랑’을 특화콘텐츠로 한 지역문화를 체험한 바 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6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