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28.24) 아마존 창업자 전처, 작년에만 주식 14조어치 팔았다

글로벌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이커머스) 기업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의 전 부인 매켄지 스콧이 지난해 14조원어치에 달하는 아마존 주식을 매각했다. 베이조스의 불륜으로 2019년 이혼하면서 아마존 지분의 4%를 합의금으로 받은 스콧의 보유 지분율은 약 1.9%로 줄어들었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스콧은 지난해 1년간 보유한 아마존 주식 중 6530만주를 매각했다고 최근 규제당국에 신고했다.


이달 26일 아마존 종가 159.12달러(약 21만원)를 고려하면 매각 규모는 총 104억달러(약 13조9152억원)에 달한다.

스콧이 지난해 매각한 주식은 보유분의 약 25% 수준으로 아마존 전체 주식의 약 0.6%에 해당한다. 지난해 매각으로 스콧이 보유 중인 아마존 지분은 약 1.9%로 줄어들었다.


스콧은 베이조스와 2019년 이혼하면서 합의금으로 베이조스의 지분(16.1%) 중 25%인 아마존 지분 4%를 받았다. 스콧은 당시 재산의 대부분 기부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스콧은 지분의 약 절반을 수 년에 걸쳐 매각했다. 이를 통해 이혼한 2019년부터 총 1900개 단체에 모두 165억달러(약 22조770억원)를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스콧이 지난해 주식을 대규모로 판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블룸버그의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제프 베이조스는 세계 3위 부자로 집계됐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4회댓글 0개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