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27.24) 미국, '트럼프 리스크'에 떠는 유럽 달래기 나서나

글로벌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2년이 다 되어가는 가운데 미국과 독일 정상이 만나 국제사회의 우크라이나 지원에 관해 논의할 것이란 언론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최근 유럽에서 ‘동맹으로서 미국이 예전 같지 않다’는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어 미국이 이를 불식할 수 있을 것인지도 관심을 끈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26일(현지시간)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2월에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미·독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구체적 시기와 관련해 블룸버그 통신은 2월 초, 늦어도 2월15일 이전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회담의 가장 중요한 의제는 러시아와 싸우는 우크라이나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이다. 2022년 2월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략한 지 2년이 다 되어가는 시점에 미국과 독일의 정상이 국제사회에 우크라이나를 위한 더 많은 군사원조를 촉구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지난 2년간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막대한 양의 무기와 각종 장비 그리고 군용 물자를 제공해왔다. 그런데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군사원조가 완전히 끊길 처지에 놓였다. 야당이자 연방의회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이 바이든 행정부에 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하원은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한 경비가 포함된 예산안 처리를 계속 거부하고 있다. 공화당 일부 의원 사이에서 ‘우크라이나가 과연 러시아를 이길 수 있겠는가’ 하는 회의론이 확산하는 중이다.


그러는 사이 우크라이나는 포탄 재고가 거의 고갈되는 등 무기고가 텅텅 비어 가고 있다. 반면 러시아는 북한에서 제공한 포탄과 탄도미사일로 무기고를 가득 채우고 연일 우크라이나를 향해 공격을 퍼붓는 중이다. 서방의 군사 전문가들은 ‘무기 부족이 지속되면 우크라이나가 결국 전쟁에 질 수 있다’는 경고를 잇따라 내놓았다.

미·독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이런 사정을 숄츠 총리에게 충분히 설명한 뒤 ‘미국을 대신해 독일 등 유럽연합(EU) 국가들이 더 많은 역할을 해야 한다’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독일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 가운데 미국 다음으로 큰 경제 규모를 갖고 있다. EU 역내에서 독일은 부동의 1위 경제 대국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숄츠 총리와의 회담에서 ‘이러다가 미국이 유럽에서 손을 떼는 것 아니냐’ 하는 나토 및 EU 회원국들의 우려를 불식하는 데에도 힘을 쏟을 전망이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누르고 당선되는 경우 미국이 자국 우선주의와 고립주의 쪽으로 회귀할 것이란 걱정이 확산하고 있다. 트럼프는 대통령 시절 나토와 EU에 공공연히 적대감을 드러내며 ‘나토를 탈퇴할 것’ ‘유럽이 공격을 받아도 돕지 않을 것’ 등 폭탄 발언을 쏟아냈다.


나토 및 EU 회원국들이 일명 ‘트럼프 리스크’에 대비하고 나선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숄츠 총리에게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할 가능성이 크다. 자신이 연임에 성공하면 미국은 지금처럼 유럽 동맹국들의 안보를 최우선순위에 둘 것이란 점을 약속한다는 얘기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8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