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27.24) 검찰, 민주당에 강한 유감표명…“이재명 재판에 유리한 상황 만들려는 것”

국내뉴스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검찰은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국민을 호도, 이재명 대표 재판에 유리한 상황을 만들려는 시도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27일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검찰의 ‘짜 맞추기 수사’와 이에 따른 검찰과 대장동 일당 간 ‘부당 거래’의 실체가 재판을 통해 낱낱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3일 대장동·성남FC 사건 공판에서는 대장동 일당인 남욱의 검찰 조사 진술에 대해 이재명 대표 측 변호인의 증인신문이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변호인은 “공사가 설립되고 나면 대장동 주도권을 행사하기로 합의한 거죠?”라고 물었고, 증인으로 출석한 유동규는 “저건 틀린 거다. 남욱이 미국에서 돌아와서 한 이야기다. 미국에서 한 이야기와 (한국에) 들어와서 한 이야기가 다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충격적인 것은 유동규가 말하는 남욱의 진술이 뒤바뀐 이유”라며 “유동규는 ‘그 당시 수사팀 방침에 따라하면 구속 안 시킨다, 그런 이야기가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검찰에 묻는다. 2021년 10월 ‘12년 동안 애를 써봤는데 씨알도 안 먹히더라’던 남욱의 말이 이재명 대표를 겨냥하는 방향으로 180도 뒤바뀐 이유가 구속을 무기로 한 회유·겁박 때문이었는가”라며 “검찰은 그간 객관적 물증을 제시하지 못한 채 뒤바뀐 남욱과 유동규의 진술을 가지고 이재명 대표를 범죄자로 낙인찍고, 구속영장까지 발부한 바 있다. 하지만 검찰의 유일한 무기였던 뒤 바뀐 진술마저 ‘부당 거래’의 산물이었음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진실을 외면한 채 답을 정해놓고 사실관계를 끼워 맞추는 건 수사가 아니라 ‘조작’이다. 부당거래와 진술 조작으로 점철된 ‘짜 맞추기 수사’, 이제 그만 폐기할 때도 됐다”고 덧붙였다.


또 “재판이 진행됨에 따라 검찰발 조작 수사의 실체가 더욱 명백히 밝혀질 것”이라며 “국민이 부여한 검찰권을 정적 제거하는 데 남용한 책임은 온전히 정치검찰에게로 향할 것임을 다시 한 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검찰은 “그 누구를 상대로도 구속 등을 빌미로 회유 협박을 한 사실이 없다”며 “이와 같은 사실은 현재 진행중인 각종 공판에서 사건 관계자들이 출석해 회유나 협박이 없었다고 여러차례 증언한 것으로도 충분히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또 “남욱이 이재명 대표와 관련된 대장동 비리를 사실대로 진술하기 시작한 것은 2022년 11월 부터인바, 당시에는 남욱이 구속 재판을 받고 있어 신병 결정 권한이 법원에 있었다”며 “즉 당시는 구속에 관한 검찰의 재량이 없었던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남욱은 자기 의지에 따라 진실을 이야기 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민주당이 진술변경의 계기가 되었다고 주장하는 남욱의 불구속 약속 논란은 전 정부 수사팀이 수사하던 2021년 10월에 있었던 일로서, 새로운 이슈가 아닐 뿐만 아니라 현 수사팀과는 전혀 무관한 일”이라며 “위 불구속 약속 논란은 남욱과 그 변호인 사이에 있었던 일로 보이는 바, 이에 대해 검찰이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고 남욱은 귀국 후 바로 구속되었으므로 위 논란이 사실도 아니다”고 했다.


검찰은 “민주당의 주장대로라면 남욱은 전 정부 수사팀의 불구속 약속을 믿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구속되었다가 현 수사팀에서 자백을 했다는 것인데, 이러한 결론이 불합리하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