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24.24) 신원식, F-35 스텔스 전투기 부대 점검…"적 지도부 제거 선봉장"

국내뉴스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북한이 순항미사일 도발을 벌인 24일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F-35 스텔스 전투기 부대를 점검하고 북한이 도발할 경우 '즉·강·끝'(즉각·강력히·끝까지)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응징할 것을 지시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신 장관은 이날 충북 청주에 있는 공군 17전투비행단을 방문해 대비태세 현황을 보고 받고 조종사, 정비사 등 부대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신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은 우리 대한민국을 주적으로 간주하고, 한반도 전 지역을 공산화하겠다는 대남적화전략을 지속 유지해왔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최근에는 북방한계선(NLL)을 비롯한 그 어떤 경계선도 허용될 수 없고, 대한민국을 완전히 점령·평정·수복하겠다며 협박했다"라며 "또한, 수중 핵무기체계 실험을 주장하고, 오늘도 순항미사일을 수발 발사하는 등 우리 대한민국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순항미사일 여러 발을 서해상으로 발사했다. 북한이 수중핵무기체계 '해일-5-23' 시험을 했다고 주장한 지 닷새 만이다. 올 들어 6번째 무력도발이기도 하다.


신 장관은 "만약 김정은 정권이 전쟁을 일으키는 최악의 선택을 한다면, 여러분은 대한민국을 지키는 보이지 않는 힘으로서 최단 시간 내 적 지도부를 제거하고 정권의 종말을 고하는 선봉장이 돼야 한다"라면서 "이를 위해 철저히 준비하고, 훈련 또 훈련하라"고 강조했다.


F-35는 5세대 다목적 스텔스 전투기로서 우리 공군은 2019년 12월 이를 최초 전력화했다. F-35는 적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을 갖춰 유사시 북한 지역에 은밀히 침투해 핵심 표적을 타격할 수 있다. F-35는 전자전 수행능력 등 통합항전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최고 속도는 마하1.6(시속 1958.4㎞), 전투행동반경은 1000㎞ 이상이다.



신 장관은 그러면서 "아무리 첨단 무기체계를 보유하고 있더라도 가장 중요한 것은 이를 운용하는 전투원"이라면서 "강한 정신력으로 무장한 가운데, 적 도발 시에는 F-35만의 은밀 침투·초정밀타격 능력"으로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