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17.24) NBA 필라델피아 엠비드, 덴버 요키치와 'MVP 대전'서 완승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최근 3년 동안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최우수선수상(MVP)을 나눠 가진 두 스타의 맞대결에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조엘 엠비드(카메룬)가 덴버 너기츠의 니콜라 요키치(세르비아)에게 완승했다.


필라델피아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웰스 파고 센터에서 열린 2023-2024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덴버에 126-121로 이겼다.


엠비드와 요키치의 시즌 첫 대결로 기대를 모은 경기였다.


요키치는 2020-2021시즌과 2021-2022시즌 정규리그 MVP를 2회 연속 수상하며 리그 최고 빅맨으로 손꼽혔다.


2022-2023시즌에는 덴버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앞장서고 챔피언결정전 MVP를 받았다.


다만, 해당 시즌에 정규리그 MVP는 엠비드에게 내줬다. 투표에서 요키치는 2위에 그쳤다.


이날 엠비드는 41점 7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올리며 25점 19리바운드 3어시스트의 요키치를 개인 기록에서 앞섰다.


필라델피아의 승리를 매조진 것도 엠비드였다.


승부처였던 4쿼터 중반 113-113으로 팽팽한 상황에서 엠비드가 약 2분 동안 10점을 연속으로 몰아쳐 필라델피아에 123-113, 두 자릿수 격차 리드를 안겼다.


그 직후 요키치가 추격의 득점으로 응수했으나 그뿐이었다. 남은 3분 30여초 동안 요키치는 득점하지 못했다.


올 시즌 34.9점(리그 1위), 11.7리바운드(리그 5위) 5.9어시스트로 펄펄 나는 엠비드의 두 시즌 연속 MVP 수상을 예상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시점에 인상적인 경기 결과가 나왔다.


3연승을 달린 필라델피아는 동부 콘퍼런스 3위(26승 13패), 연승이 2경기에서 끊긴 덴버는 서부 3위(28승 14패)에 자리했다.


[17일 NBA 전적]

필라델피아 126-121 덴버

피닉스 119-117 새크라멘토

클리퍼스 128-117 오클라호마시티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