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17.24) 푸틴이 환하게 웃었다…크렘린궁서 10초 이상 악수한 최선희

글로벌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난 최선희 북한 외무상은 만면에 웃음꽃을 피웠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푸틴 대통령이 이날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최 외무상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국영 로시야1 방송의 파벨 자루빈 기자는 텔레그램에 푸틴 대통령이 북한 대표단을 이끌고 온 최 외무상과 10초 이상 악수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자루빈 기자는 푸틴 대통령이 환한 웃음으로 최 외무상과 대화하는 모습을 추가로 올리며 "소리는 없지만 표정이 많은 것을 말한다"고 적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텔레그램에 공개한 영상에서 푸틴 대통령은 접견실로 들어오면서 먼저 기다리고 있던 최 외무상을 발견하자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청했다.


최 외무상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함께 이날 낮 열린 북러 외무장관 회담 결과를 보고했다.


최 외무상과 라브로프 장관은 회담에서 지난해 9월 북러 정상회담 협의 이행 상황과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했다.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 일정도 논의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 외무상은 모두발언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을 북한으로 초청했다고 언급했다. 페스코프 대변인도 전날 푸틴 대통령의 방북 일정이 외교 채널을 통해 조율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이 올해 북한을 방문한다면 2000년 7월 이후 약 24년 만이된다.



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