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17.24) "무섭지만 책임감 강한 형"…두산 주장 양석환에 쏠리는 기대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2024시즌 주장은 내야수 양석환(32)이다.


'옆집' LG 트윈스에 입단했다가 2021년 트레이드를 통해 두산 유니폼을 입은 이적생이 42년 전통의 베어스 주장 완장을 찬 것이다.


지난 15일 두산 창단 42주년 기념식에서 직접 양석환 신임 주장을 발표한 이승엽 두산 감독은 "밝은 선수이면서 선배들에게도 할 말은 하는 선수다. 또한 후배들에게도 규율이라든지 프로 선수로서 지켜야 할 행동에서 모범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게도 할 말은 하는 선수다. 올해 두산은 한 팀이 되기 위해 스스럼없이 모든 걸 공유할 수 있는 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선배와 후배 모두 양석환 주장을 반긴다.


지난해 주장으로 팀을 이끌었던 허경민이 '부드러운 리더십'을 보여주는 선수라면, 양석환은 이 감독의 기대대로 옳고 그른 것에 대한 선을 확실하게 긋는 성격이다.


양석환보다 3년 선배인 김재환은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통해 팀에 잔류한 후배에 대해 "팀에 남은 건 저뿐만 아니라 두산 전체에 엄청난 플러스다. 그런 타자가 있다는 것만으로 저나 모든 선수가 에너지를 받는다. 양석환을 잡아 준 구단주님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투수 곽빈은 "무섭지만, 책임감이 강한 형"이라며 "하는 행동이 주장답다고 생각한다. 팀에 잘 맞는 주장이라고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양석환은 지난해 말 4+2년에 최대 78억원을 받는 조건으로 두산에 잔류했다.


자신의 기량을 꽃피운 두산에서 전성기 대부분을 보내게 된 그는 계약 첫해 주장이라는 무거운 책임까지 맡았다.


양석환은 "FA 계약을 체결하고 감독님께 전화 드렸더니 (주장을 맡아 달라고) 말씀하시더라"면서 "주장은 원래 프랜차이즈가 하는데 저는 이제 두산에서 4년 차다. 여기서 (주장을) 하는 게 어렵지 않을까 했는데 믿고 맡겨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감독과 동료 선수들이 '할 말은 하는 주장'이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서는 "원래 감독님이랑도 할 말 다 하면서 지낸다. 못할 말도 없다. FA도 했으니까 더 편하게 말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었다.



전임 주장인 허경민을 두고는 "경민이 형은 따뜻한 스타일인데, 저는 반대 성격이다. 그래서 후배들이 어떻게 느낄지 조금 걱정된다"고 미리 후배들에게 경고 아닌 경고를 했다.


주장을 맡은 선수 가운데는 야구장 안팎에서 신경 쓸 것이 늘어난 탓에 개인 성적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양석환은 "주장을 맡으면 내부 상조회나 선수협회 등 신경 쓸 것이 많긴 하겠지만, 그게 성적 하락의 이유가 돼서는 안 된다. 올해 잘할 수도, 못할 수도 있어도 주장을 해서 못 하는 건 아닐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