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13.24) 손흥민, EPL '이달의 선수' 5번째 수상 불발…주인공은 솔란케

최종 수정일: 1월 13일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한국 축구 간판 손흥민(토트넘)이 통산 5번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 선수' 선정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수상은 불발됐다.


EPL 사무국은 홈페이지를 통해 12일(현지시간) 지난해 12월 '이달의 선수상'이 AFC 본머스의 공격수 도미닉 솔란케에게 돌아갔다고 밝혔다.


손흥민과 함께 2023-2024시즌 12골을 터뜨려 EPL 득점 공동 3위를 이룬 솔란케는 지난해 12월 총 6골을 터뜨리며 본머스의 상승세(4승 1무 1패)를 이끌었다.

본머스 유니폼을 입고 이 상을 받은 건 솔란케가 처음이다. 솔란케의 개인 통산 첫 번째 수상이기도 하다.


이 상을 두고 솔란케와 손흥민을 포함해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리버풀), 마테우스 쿠냐(울버햄프턴), 모하메드 쿠두스(웨스트햄), 마이클 올리세(크리스털 팰리스), 콜 팔머(첼시), 마르코스 세네시(본머스)까지 총 8명이 경쟁했다.

이 가운데 지난해 12월 한 달간 가장 많은 공격포인트를 쌓은 선수는 솔란케가 아닌 손흥민(8개)이었다.


손흥민은 지난달 7경기에 출전, 4골 4도움을 폭발했다.


손흥민의 맹활약을 앞세운 토트넘 역시 4승 1무 2패로 순항해 강력한 수상 후보로 점쳐졌으나 아쉽게 불발됐다.


지난해 9월 이미 한 차례 EPL에서 최고 활약을 펼친 선수로 인정받은 바 있는 손흥민은 총 네 차례 이 상을 받았다.


이번에 수상했다면 EPL에서 뛴 전설적 공격수 앨런 시어러, 티에리 앙리(이상 4회)를 넘어 웨인 루니, 판페르시와 함께 5회 수상자로 묶일 수 있었으나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이 상을 가장 많이 받은 선수는 손흥민과 호흡을 맞추다가 바이에른 뮌헨(독일)으로 떠난 특급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7회)이다. 맨체스터 시티에서 활약한 공격수 세르히오 아궤로도 케인처럼 7차례 상을 받았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