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1.13.24) 이낙연 지지자 “이재명 애원해도 소용없이 간다” vs 민주 “‘칼빵’ 망언, 국힘보다 노골적”

국내뉴스


“이재명 애원해도 소용없겠지, 과격했던 개딸들이 발길을 막아서지만 상처가 아름답게 남아있을 때 미련 없이 가야지∼”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원관. 트로트 노래 ‘무정 부르스’를 이렇게 개사한 노래가 흘러나왔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탈당 기념행사’에서다.



이날 행사에는 이 전 대표가 추진 중인 신당에 합류하기로 한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과 최성 전 고양시장을 비롯해 지지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 전 대표의 탈당을 축하하는 한편 이재명 대표 체제의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전 부의장은 이 전 대표와 함께 탈당을 결심한 배경을 두고 “하나는 의리고,하나는 분노였다”며 “서울대 법대 다닐 때부터 평생 친구인 이 전 대표가 너무 외롭게 투쟁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2년 지방선거 당시 인천시민이던 송영길씨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가고 (송영길 전 대표의 지역구였던) 인천 계양구에 이재명씨가 들어선 걸 보고 ‘당이 망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최 전 시장은 민주당 소속 의원들에게 이 전 대표가 준비 중인 신당 창당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는 (당 소속 의원들이) 신당에 가지 못하게 경선 시기를 최대한 늦출 것”이라며 “민주당 의원 50∼100명이 고민하고 있을 텐데, 하루라도 빨리 결단하고 신당에 합류하지 않으면 정치생명이 끝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후보자 검증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던 최 전 시장은 “이 대표는 제가 두려운가보다”라며 “(이 대표) 꿈이 청와대 가는 것(대통령 당선)일 텐데, 저 때문에 절대 못 갈 것”이라고도 했다.


이날 행사는 이 전 대표 지지자인 전 민주당 당원 백광현씨의 주도로 마련됐다. 백씨는 지난해 대장동 의혹 등으로 기소된 이 대표의 직무를 정지해달라는 내용의 가처분 신청을 냈다가 윤리심판원에 회부된 바 있다.


이날 행사에서 일부 지지자는 이 대표를 향해 과격한 표현과 원색적 비난을 서슴지않았다.


‘훈프로’란 이름으로 칼럼니스트 등의 활동을 하는 프로레슬러 출신 김남훈씨는 이재명 대표의 흉기 피습 사건을 두고 “살다 보니 목에 ‘칼빵’ 맞았는데 지지율 떨어지는 경우는 처음 본다”며 “이 대표의 주요 일정이 ‘병원, 법원, 병원, 법원’이다. 남의 당 대표로 너무 좋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가 엄정한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 전 대표의 지지자가 이 대표의 흉기피습 정치테러 사건을 두고 ‘목에 칼빵을 맞았다’는 반인륜적 망언을 했다”며 “국민의힘도 이렇게 노골적으로 조롱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탈당 명분으로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의 강성 발언을 문제 삼던 당사자들이 한솥밥을 먹던 동지들을 비난하고 극우 유튜버도 쓰지 않는 극언을 쏟아내는, 인륜을 저버린 상황이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