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해리 케인이 누구야?…손흥민, 홀란 누르고 '파워랭킹 1위' 등극→'원톱'이 제격이었나




토트넘 홋스퍼 캡틴 손흥민이 원톱으로 출전한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 주간 파워랭킹 1위까지 등극하며 최적 포지션이 중앙 스트라이커라는 걸 증명했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공개한 주간 파워랭킹 톱 10에서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 에반 퍼거슨(브라이턴), 제임스 매디슨(토트넘) 등을 제치고 당당히 1위에 올랐다.


데일리메일은 "제임스 매디슨이 토트넘의 부적으로 빛나고 있고, 브라이턴의 스타들도 반짝인 가운데 프리미어리그 주간 파워랭킹에 새로운 이름 3개가 등장했다. 새롭게 1위를 차지한 선수는 누구일까"라며 4라운드 파워랭킹 순위를 공개하면서 손흥민을 1위로 선정했다.




매체는 "해리 케인의 바이에른 뮌헨 이적은 당연하게도 토트넘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케인의 이적을 상쇄할 만큼 충분한 선수를 가지고 있다"면서 그 선수가 바로 손흥민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라운드까지만 해도 파워랭킹 톱 10 안에 들지 못했던 손흥민은 지난 2일 번리전 해트트릭으로 신규 진입해 단숨에 1위까지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 시즌 토트넘 새 주장으로 선임된 손흥민은 개막전이었던 브렌트퍼드전부터 4라운드 번리전까지 모든 경기에 출전해 토트넘의 4경기 무패(3승1무) 행진을 이끌었다.


브렌트퍼드를 상대로는 수비 실수로 페널티킥을 헌납하며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으나 2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부터 모두가 알던 손흥민으로 돌아와 팀의 2-0 완승을 도왔다. 스코어러가 아닌 측면에서 축구도사 같은 플레이메이커로 활약한 손흥민은 3라운드 본머스전에서도 주장 완장을 차고 풀타임 활약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그리고 지난 2일 번리를 상대로는 시즌 마수걸이 골을 포함해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지난 시즌 부진을 말끔하게 씻어냈다.


이전 경기들과 달랐던 점은 손흥민의 위치였다. 3라운드까지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했던 손흥민은 번리전에선 브라질 공격수 히샤를리송을 대신해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섰다.






중앙에 선 손흥민은 날개를 활짝 폈다. 0-1로 뒤지던 전반 16분 왼쪽 측면 공격수 마노르 솔로몬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키를 넘기는 칩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시즌 첫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104호골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제치고 첼시 레전드 디디에 드로그바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손흥민의 득점포는 멈추지 않았다. 후반전 2골을 더 추가하며 기어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후반 18분 솔로몬과 호흡이 빛났다. 솔로몬이 드리블로 왼쪽 측면을 허문 뒤, 한 박자 늦게 침투한 손흥민에게 컷백을 내줬다. 손흥민은 아무런 방해를 받지 않고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넣어 멀티골을 기록했다. 3분 뒤에는 페드로 포로의 침투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깔끔한 왼발 슛으로 골망을 갈라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시즌 3호골이자 프리미어리그 통산 106호골이 터진 순간이기도 했다.


손흥민의 맹활약으로 토트넘은 번리에 5-2 대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손흥민은 이후 각종 매체들로부터 라운드 베스트11에 선정되며 활약상을 인정 받았다.





데일리메일은 "손흥민은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 밑에서 활약을 되찾은 팀을 위해 측면에서 높은 압박을 주도했고, 필요할 땐 수적 우위를 제공해 강력한 골로 부활을 알렸다"고 다시 돌아온 손흥민이 공격진의 새로운 리더로 떠올랐다고 주목했다.


이어 "손흥민은 첫 3경기에서 골을 넣지 못했지만 번리전에서 해트트릑을 기록해 그의 능력을 시기적절하게 일깨웠다. 토트넘이 초반 상승세를 달리는 데 도움을 줬다"고 평가하며 손흥민을 1위로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후스코어드닷컴, 소파스코어, 풋몹 등 각종 통계 매체들은 손흥민을 4라운드 베스트11에 올렸다. 소파스코어는 4라운드에서 손흥민과 함께 해트트릭을 기록한 에반 퍼거슨과 엘링 홀란을 투톱으로 세웠고, 2선에 손흥민, 매디슨, 에베레치 에제(크리스털 팰리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배치했다. 후스코어드 닷컴은 3-4-3 포메이션에서 공격진 세 자리에 퍼거슨, 홀란, 손흥민을 넣었다.


영국 BBC도 손흥민을 홀란, 퍼거슨과 함께 3톱으로 배치했다.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중 한 명이자 역대 최다골 기록을 가지고 있는 앨런 시어러도 3-4-3 포메이션의 공격진 3명을 손흥민과 퍼거슨, 홀란으로 선정했다.





토트넘은 이번 여름 구단 레전드 해리 케인을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나보냈다. 한 평생 토트넘에 충성했던 케인은 우승컵을 들기 위해 우승 가능성이 훨씬 더 높은 뮌헨으로 향했다.


구단 역대 최다 득점 기록을 보유한 케인이 빠지게 되면서 토트넘은 그 대체자를 찾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케인이 떠나기 전, 아르헨티나 신성 알레호 벨리스를 영입하긴 했지만 즉시전력감으로 데려온 선수는 아니었다. 이후 마노르 솔로몬, 브레넌 존슨 등을 영입한 토트넘은 이적시장이 끝날 때까지 중앙 공격수를 영입하지 않았다. 히샤를리송을 믿고 가겠다는 의도였다.


하지만 히샤를리송은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리그컵에서 1골을 넣었으나 리그에서는 3경기에 출전해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골을 기록한 리그컵 경기에서도 경기력은 좋지 않았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히샤를리송에게 "공을 너무 자주 잃어버렸다"라면서 부진한 경기력을 콕 집어 지적했다. 결국 번리전에서는 손흥민에게 선발 자리를 내줬고, 후반 교체 투입된 후에도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흥민의 존재가 케인 대체자를 데려오지 않은 정확한 이유는 아니지만 그 중 하나이긴 하다"면서 "이 팀에는 정말 훌륭한 선수들이 있다. 모든 선수들은 이 팀이 필요로 하는 방식으로 뛸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손흥민은 중앙이든 측면이든 어느 곳에서든 뛸 수 있다. 우리의 플레이 방식에서 손흥민은 이상적인 선수"라고 손흥민이 원톱으로 가장 잘 맞는 선수라고 극찬했다.


영국 풋볼런던도 히샤를리송이 벤치에 앉게될 수밖에 없을 거라고 전망했다. 매체는 "최종 결정은 포스테코글루 감독에게 달려 있지만 손흥민의 해트트릭을 보면 히샤를리송을 선발로 데려오기 위해 손흥민이 다시 왼쪽으로 옮기는 것을 보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손흥민이 앞으로도 원톱으로 뛸 거라고 봤다.


손흥민은 득점왕을 차지했던 2021/22시즌에도 사실상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움직이면서 23골을 만들어냈다. 측면보다 중앙에 있을 때 손흥민의 강점이 더욱 극대화 될 수 있다는 의미다.


토트넘은 A매치 휴식기 이후 오는 16일 홈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리그 5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마침내 최적의 포지션을 찾은 손흥민이 셰필드전에서도 득점포를 쏘아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셰필드전 이후엔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 혈투를 치른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