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오버투어리즘’에 휘둘린 후지산... 내년 입산료 의무화할까




최근 급증한 등산객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후지산이 10일 등산로 폐쇄기에 들어갔다. 일본 내에서는 ‘오버투어리즘’(과도한 관광) 문제에 봉착한 후지산의 환경 관리를 위해 입산료 의무화 등의 조치가 검토되고 있다.


11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후지산에 이르는 4개 등산로 중 시즈오카현 측에서 이어지는 능선 3곳은 전날부터 동계 페쇄에 들어갔으며 내년 7월까지 통행 금지가 이뤄질 예정이다. 앞서 후지산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된 뒤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는 등산객 수 관리를 요구했으며, 일본 정부는 매년 7월 초순부터 9월 초순까지 약 두 달간만 정상까지 가는 등산로를 개방하기로 했다.


일본에선 후지산 등산로의 폐쇄기를 맞아 후지산 관리 문제를 두고 여러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해소된 뒤 등산객이 폭증하는 현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환경성에 따르면 시즈오카 측 등산로들은 올해 7월 폐쇄기가 풀린 뒤부터 8일간의 등산객 수가 과거 10년 이래 가장 많았다. 고텐바시 쪽에서 시작되는 능선의 경우, 8월말 기준 1만2693명이 찾아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의 1만2649명을 넘어선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등산객 급증에 따른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대피 소 주변에 먹다 남은 음식물 등의 쓰레기가 방치돼 있는가 하면, 국립공원 특별보호 지구로 지정된 곳에서 불을 피우는 사례도 발견된 것이다. 최근에는 산장에서 숙박하지 않고 무박 2일 일정으로 산정에 올라가는 ‘총알 등산’을 즐기는 사람이 늘어 사고 위험성이 커졌다. 계획 없이 산에 오르다 조난을 당하는 이들의 수도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등산로를 관리하는 시즈오카현은 등산객 안전대책을 강화하는 한편, 현재 임의로 받고 있는 입산료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등산객을 통제하기 위해 2014년 ‘보전 협력금’을 징수하기 시작했으나 의무가 아니라 통제에 한계를 보였기 떄문이다. 헤이타 카와카츠 시즈오카현 지사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내년 여름까지 입산료 의무화의 방향성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선 등반객 수 조절과 환경 보전을 위해 후지산에 철도를 놓는 구상도 내놨다. 후지산 5부 능선까지 연결된 유료 도로 ‘후지 스바루 라인’에 궤도를 만드는 것이 골자다. 나가사키 고타로 야마나시현 지사는 후지산 철도 사업을 검토하기 위해 예산 6200만엔(약 5억6000만원)을 책정하는 등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철도 설치 자체가 환경을 파과할 수 있어 반대하는 여론도 적지 않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